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아마 주름잡던 조재호, ‘무관 주름’ 펴다

입력 2022-06-29 03:00업데이트 2022-06-29 03: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PBA 데뷔 1년 6개월 만에 첫 우승
PBA 제공
아마추어 당구 최강자 출신 조재호(42·NH농협카드·사진)가 프로 데뷔 1년 반 만에 첫 우승을 했다.

조재호는 27일 경주에서 열린 프로당구(PBA) 2022∼2023시즌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결승(7전 4승제)에서 다비드 사파타(30·스페인·블루원리조트)를 4-1(15-9, 9-15, 15-9, 15-7, 15-1)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1월 1일 NH농협카드 챔피언십에서 프로 첫 경기를 치른 지 542일 만이다. 11번의 PBA 정규대회 중 3차례 결승 진출 만에 이룬 첫 우승이다. 조재호는 우승 상금 1억 원, 랭킹 포인트 10만 점을 챙겼다.

대한당구연맹 랭킹 1위 출신인 조재호는 2014년 이스탄불(터키) 월드컵에서 한국 선수로는 네 번째로 우승을 차지했고, 전국체전과 아시아선수권 등 국내외 주요 대회를 휩쓴 아마추어 최강자였다. 이 때문에 프로로 전향할 때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하지만 결승에 오르고도 번번이 우승을 못 하자 주변 지인들로부터 “넌 왜 우승이 없느냐”는 말을 자주 들어야 했다. 이번 우승을 계기로 조재호는 프로 무대에서도 최강자의 입지를 다져나갈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27일 결승전은 조재호의 특기가 빛을 발한 경기였다. 조재호는 다음 득점을 위해 큐의 강약을 정교하게 조절하면서 3개의 공을 원하는 위치에 갖다 놓는 포지셔닝 능력이 탁월하다. 그동안 조재호가 우승하지 못했던 이유 중 하나는 체력이었다. 조재호는 자신의 첫 결승 무대였던 지난해 휴온스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에 그친 뒤 “4강전에서 많은 에너지를 소모해 힘들었다”고 했다. 조재호는 “상하체 웨이트트레이닝을 꾸준히 해 체력이 좋아져 이번 결승에서는 끝까지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조재호는 세트스코어 1-1이던 3세트 9-9에서 내리 6점을 따낸 뒤 4, 5세트도 3이닝 만에 승부를 끝냈다. 조재호의 이날 평균 타수는 2.379개로 사파타(1.519개)에게 크게 앞섰다.

조재호는 “이 기분을 한 번 더 느껴보고 싶다.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더 열심히 해서 결과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