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오늘 전국에 최대 120mm 장맛비… 국지성 폭우 예고

입력 2022-06-23 03:00업데이트 2022-06-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부 오후-남부는 밤부터 집중
25일 비 잦아들고 충청-남부 폭염
장맛비에 흙 쏟아지지 않게 장마전선이 북상 중인 22일 광주 서구 광주지하철 2호선 공사장에서 직원들이 토사 유실을 막기 위해 대형 야적덮개를 씌우고 있다. 23일 수도권과 전라권 등 일부 지역엔 120㎜ 이상의 폭우가 예보됐다. 광주=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23일 전국에 최대 120mm의 장맛비가 예보됐다. 지역에 따라 시간당 30∼50mm의 물폭탄이 쏟아지는 곳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23∼24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은 23일 오후부터 밤 사이, 충청권과 남부지방은 이날 밤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비가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전라권, 제주도 일부 지역에서는 예상 강수량 120mm 이상의 폭우가 예보됐다.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충청권, 강원 영서, 경북 북부, 전라권, 경남 서부내륙, 제주도는 30∼100mm, 강원 영동, 경북 남부, 서부내륙을 제외한 경남권은 10∼70mm다. 22일 서울과 인천, 경기 등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정체전선(장마전선) 이동 속도가 느려지면 더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도 있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짧은 시간 많은 비가 내리는 국지성 폭우가 예상된다”며 “가뭄 이후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산사태와 농경지 파손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25일부터는 장맛비가 잦아들지만 일부 지역엔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충청권과 남부지역은 30도 이상의 폭염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높은 습도 탓에 체감온도가 올라가 이 지역엔 폭염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