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내년 병장 월급 100만원… 2025년 150만원으로 올라

입력 2022-05-17 03:00업데이트 2022-05-1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장병 적금’ 지원금도 단계 인상
2025년엔 월급과 합쳐 205만원
내년부터 병장 월급이 100만 원으로 오른다. 자산 형성 프로그램의 일환인 ‘장병 내일준비적금’의 정부 지원금도 30만 원으로 인상돼 총 130만 원을 받게 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은 국방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2025년 병사 월급 인상계획안을 제출받았다고 16일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현재 67만6000원인 병장 월급은 내년 100만 원, 2024년 125만 원, 2025년 150만 원 등 단계적으로 인상된다. 자산 형성 프로그램에 대한 정부 지원금도 현재 14만1000원에서 내년 30만 원, 2024년 40만 원, 2025년 55만 원으로 오른다. 월급과 정부 지원금을 합해 3년 뒤인 2025년엔 월 205만 원 수준을 보장하겠다는 것이다.

병사 월급 인상에 따라 윤석열 정부는 내년도 관련 예산이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 대비 4180억 원이 더 필요하게 됐다. 2024년에는 7261억 원, 2025년에는 1조169억 원이 더 늘어나야 한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병사 월급 인상 방안과 자산 형성 프로그램의 지급 방식에 대해서는 관련 부처인 기획재정부와 세부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병사 월급 인상분을 반영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 지원 및 고물가에 따른 민생안정 지원 목적이며 병사 월급 인상은 국가재정법상 추경 반영이 곤란해 내년부터 예산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국정과제 중 하나로 2025년 병장 기준 월 205만 원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의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에 따른 것이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