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미투 검사’ 서지현, 원대 복귀 통보에 사직 “모욕적 통보”

입력 2022-05-16 21:07업데이트 2022-05-16 21: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법무부가 서지현 디지털 성범죄 대응 태스크포스(TF) 팀장에게 원소속 검찰청인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 복귀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서 팀장은 “모욕적인 복귀 통보”라고 반발하며 사직서를 제출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국은 이날 서 팀장에게 17일 자로 원대복귀를 통보했다.

법무부는 “17일 자로 일부 검사들에 대한 파견을 종료하고 소속 청으로 복귀하도록 조치했다”며 “이번 조치는 파견업무의 유지 필요성, 대상자의 파견 기간, 일선 업무의 부담 경감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서 팀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출장길에 복귀 통보를 받고 많은 생각들이 스쳤다”며 “이렇게 짐 쌀 시간도 안 주고 모욕적인 복귀 통보를 하는 것의 의미가 명확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서 팀장은 “TF팀 마무리가 안 됐고 자문위원은 3개월, 전문위원은 5개월이나 임기가 남아 아쉽다”며 “예상했던 대로다. 전 정권에서도 4년간 부부장인 채로 정식 발령도 못 받았고, 끊임없이 나가라는 직설적 요구와 광기 어린 2차 가해에 노출되어 온 터라 큰 서운함은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성범죄종합대책 Ver(버전).1이라도 만들어놓고 나올 수 있었다”며 “정의에 이렇게라도 조금이나마 다가갈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설명했다.

서 팀장은 “검사로 산 게 18년, 미투 이후 4년”이라며 “후련한 마음이 큰 걸 보니 되도록 의연하게 보이고 싶었지만 쉽진 않았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검찰 내 성추행 사실을 폭로하며 국내 미투운동을 촉발한 서 팀장은 지난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로 재직하던 2020년 1월 법무부 양성평등정책특별자문관으로 발탁됐다. 정기 인사가 아닌 비공식 파견 형식이었다.

이후 서 팀장은 지난해 7월 디지털 성범죄 대응 TF 팀장으로 자리를 옮겨 계속 법무부에서 근무해왔다. 디지털 성범죄 대응 TF는 성범죄 대응 형사사법체계를 확립하고 맞춤형 피해자 보호방안 마련 및 딥페이크 범죄 대응대책 연구를 점검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약 10개월 동안 활동을 이어온 디지털성범죄 대응 TF는 지난 6일 그간 활동 성과를 정리한 책자를 발간하기도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