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박민지, 시즌 첫 승 조준…KLPGA NH투자증권 챔피언십 2R 공동 선두

입력 2022-05-14 19:13업데이트 2022-05-14 19: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4일 경기 용인시 수원CC에서 열린 ‘2022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박민지가 9번홀 퍼팅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2022.5.14/뉴스1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다승왕과 상금왕을 차지했던 박민지(24·NH투자증권)가 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둘째 날 공동 선두에 오르며 시즌 첫 승 전망을 밝혔다.

박민지는 14일 경기도 용인의 수원 컨트리클럽 신코스(파72·658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트리플보기 1개를 적어내 4언더파 68타를 쳤다.

박민지는 중간 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 아마추어 추천으로 대회에 출전한 황유민(20)과 공동 선두에 오르며 2연패 가능성을 높였다.

지난 시즌 전반기에만 6승을 기록, 개인상을 휩쓸었던 박민지는 지난해 7월 이후 무관에 그쳤다. 올 시즌에도 박민지는 시즌 첫 대회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결장했다. 이후 컨디션 회복에 어려움을 겪었고, 4개 대회에 출전해 단 1번도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지난해 자신이 우승을 차지한 이번 대회에서 박민지는 첫 날 보기 없이 버디만 5개 잡아내며 기대감을 키웠다. 이날도 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 기분 좋게 시작했다.

하지만 4번홀(파5)에서 트리플보기를 범하며 순식간에 3타를 잃었다. 박민지의 티샷이 벙커로 빠지며 위기를 맞았다. 이후 시도한 세컨샷도 페어웨이 왼쪽으로 크게 벗어나 트리플보기에 그쳤다.

풍부한 경험을 자랑하는 박민지는 쉽게 흔들리지 않았다. 5번홀(파3)과 6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더니 8번홀(파5)에서 한 타를 더 줄였다.

이어 10번홀과 12번홀, 15번홀(이상 파4)에서 버디에 성공하며 결국 4언더파로 둘째 날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전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잡아내며 아마추어 돌풍을 일으킨 황유민은 이날도 2타를 줄여 공동 선두를 질주했다.

지난해 신인왕 출신으로 첫 날 단독 선두에 올랐던 송가은(22·MG새마을금고)은 이날 1오버파 73타에 그치며 공동 5위로 내려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