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민주 “김현숙, 故백남기 농민 수술 개입”… 金 “허위”

입력 2022-05-10 03:00업데이트 2022-05-1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 취임]
민주 “2015년 靑수석때 개입 정황”
金측 “상황 알아보라고 했을뿐”
金, 1996년 위장전입 시인 “송구”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사진)가 박근혜 정부 시절 고 백남기 씨 사망 사건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백 씨는 2015년 민중총궐기대회에서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쓰러져 2016년 사망했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9일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2018년 발표한 ‘백남기 사망 사건 진상조사 심사 결과’를 공개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당시 대통령고용복지수석비서관이었던 김 후보자는 백 씨가 물대포를 맞은 뒤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자 청와대 선임행정관 A 씨에게 상황 파악을 지시했다. A 씨는 서울대병원장 비서실장에게 전화해 상황을 문의했다. 또 백 씨의 수술이 끝난 뒤에도 3, 4차례 전화로 백 씨 상태를 파악했다.

당시 위원회는 ‘청와대 전화’ 등을 토대로 “회생 가능성이 없어 수술할 의미가 없었던 백 씨가 갑자기 수술을 받은 데는 의료 동기 외에 경찰과 청와대의 개입이 있었던 것으로 인정된다”고 밝혔다. 또 “백 씨가 즉시 사망한다면 경찰과 정권 모두에 정치적으로 큰 부담이 되기 때문에 경찰과 청와대가 여러 경로로 서울대병원과 접촉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 측은 “당시에 ‘상황을 알아보라’고 했을 뿐 백 씨 수술에는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이날 1996년 8월 21일부터 9월 6일까지 위장전입을 한 사실을 시인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이 기간 서울 도봉구 쌍문동에 거주하면서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동작구 흑석동으로 등록했다. 김 후보자 측은 “흑석동으로 이사하기로 하고 (자녀) 어린이집 배정을 위해 주소를 이전했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아 이사를 포기했다”며 “이유 불문 국민들께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했다.

김소영 기자 ks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