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민주, ‘이재명 보선 출마’ 놓고 측근 그룹도 찬반 갈려

입력 2022-05-06 03:00업데이트 2022-05-06 03: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7인회’ 김남국 “李, 전면에 나서야”…인천 출마자들도 “계양 공천 요청”
‘경기도팀’은 “앞날 고려 불출마를”…송영길 떠난 계양 승계에도 부정적
당안팎 “분당갑 출마해야” 주장도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사진)의 6월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여부를 놓고 더불어민주당의 혼선이 길어지고 있다. 특히 이 전 지사의 측근 그룹에서도 인천 계양을 출마와 관련해 상반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르면 6일 이 전 지사가 출마 관련 결정을 밝힐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5일 KBS 라디오에서 이 전 지사의 출마와 관련해 “갑자기 2, 3일 사이에 여론이 확 일면서 이 전 지사가 전면에 나서 선거를 살려야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차원에서 출마 요구가 나오고 있어 신중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전 지사의 핵심 의원 그룹인 ‘7인회’ 소속이다. 측근 의원들도 이 전 지사의 출마 가능성에 무게를 두기 시작한 것.

이 전 지사의 인천 계양을 출마를 요구하는 주장은 “당과 지역이 원하고 있다”는 점을 명분으로 삼고 있다. 민주당 소속 인천지역 의원 4명은 “처절하고 간절하게 이 전 지사의 계양을 공천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MBC 라디오에서 “(이 전 지사가) 지방선거도 지원해야 하고 보궐선거도 출마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전 지사의 또 다른 측근 그룹인 이른바 ‘경기도팀’은 출마에 부정적인 기류다.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 등이 주축이 된 경기도팀은 이 전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일할 때부터 곁을 지켜왔다. 민주당 관계자는 “경기도팀 인사들은 이 전 지사의 정치적인 미래를 고려할 때 굳이 이번에 나설 필요가 없다는 태도”라며 “출마 명분 등에 대한 고심도 깔려 있다”고 말했다. 인천시장을 지냈던 송영길 전 대표가 서울시장 선거에 나서고, 성남과 경기를 주무대로 활동했던 이 전 지사가 송 전 대표의 지역구였던 계양을에 출마하는 모습이 유권자들에게 부정적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도 반대론의 배경으로 꼽힌다.

이에 따라 당 안팎에서는 “차라리 이 전 지사가 경기 성남 분당갑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분당갑 민주당 후보 출마를 준비 중인 김병관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이 전 지사의 분당갑 출마가 대의에 맞고, 당에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 자리를 비우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의 지역구였던 분당갑은 국민의힘 지지세가 강해 민주당에 쉽지 않은 승부가 될 수 있다.

이 전 지사 측 관계자는 “이 전 지사가 출마, 불출마 관련 의견을 모두 듣고 최종 숙고하는 단계”라고 했다. 이에 따라 6일 민주당 비대위가 인천 계양을 등의 공천을 논의하고, 이 전 지사 역시 그에 맞춰 입장 표명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