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롯데홈쇼핑, 업계 최초 NFT 마켓플레이스 오픈…‘벨리곰’·‘루시’ 선보인다

입력 2022-05-02 17:01업데이트 2022-05-02 17: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롯데홈쇼핑이 유통업계 최초로 NFT 마켓플레이스를 오픈하며 NFT 사업을 가속화한다고 2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가상 디지털 콘텐츠 소비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지난해부터 기획 및 기술 고도화 기간을 거쳐 NFT 마켓플레이스 ‘NFT SHOP’을 오픈했다. 자체 모바일 쇼핑앱에 NFT SHOP을 개설하고, 거래 화폐 단위도 원화로 지원한다. 다양한 이용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강조해 기존 NFT 플랫폼들과 차별화를 내세웠다.

마켓을 통해 구입한 NFT는 롯데홈쇼핑 모바일 내 ‘MY NFT 지갑’에 보관된다. 향후 글로벌 NFT 마켓플레이스인 ‘오픈씨(Opensea)’에서 NFT 2차 판매도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오픈씨 판매 지원은 연내 목표로 하고 있다.

먼저 롯데홈쇼핑은 2일 인기 캐릭터 ‘벨리곰’ NFT를 선보인다. 동물 캐릭터 연작작업으로 유명한 조각가 노준 작가와 협업한 벨리곰 NFT 최초 스토리텔링이 60초 3D영상으로 담긴 아트웍이다. 이후 추상적인 개념을 캐릭터를 통해 시각화하는 인기 작가 ‘모어킹’의 새로운 시리즈 NFT를 소개와 롯데홈쇼핑의 가상모델 ‘루시’ 관련 NFT 등을 선보인다.

롯데홈쇼핑은 자사 가상모델인 루시 관련 NFT에 대해선 설정한 로드맵에 따라 인센티브를 누릴 수 있 등 혜택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진호 롯데홈쇼핑 디지털사업부문장은 “유통업계 처음으로 시도하는 ‘NFT SHOP’은 최근 가상 디지털 콘텐츠 소비를 즐기는 MZ세대 뿐만 아니라 다양한 연령대에서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롯데홈쇼핑 IP(자체 지적재산권)를 활용한 NFT, 다양한 형태의 협업 등을 통해 업계를 선도하는 가상환경 쇼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