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NBA 피닉스, 폴-부커 활약으로 5연승 선두 질주

입력 2022-01-21 21:42업데이트 2022-01-21 21: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피닉스의 데빈 부커와 댈러스의 에이스 루카 돈치치. AP뉴시스
미국프로농구(NBA) 서부콘퍼런스 선두 피닉스가 리그 최고의 어시스트-득점 콤비 크리스 폴과 데빈 부커의 활약으로 5연승을 질주했다.

피닉스는 21일 미국 댈러스의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 정규리그 방문 경기에서 댈러스를 109-101로 꺾었다. 피닉스는 35승 9패로 선두를 지켰다.

피닉스는 댈러스의 에이스 루카 돈치치의 1대1 공략에 밀려 3쿼터까지 74-82로 밀렸다. 하지만 4쿼터 돈치치와 크리스탑스 포르징기스의 공격을 수비로 묶고 폴의 3점 슛으로 추격했다. 결국 부커의 연속 득점으로 96-95 역전에 성공했다. 4쿼터 3분 여를 남기고 미칼 브리지스의 득점과 비스맥 비욤보의 자유투, 덩크 슛이 터지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에이스 부커는 28점에 6어시스트, 폴은 20점에 어시스트 11개로 코트를 휘저었다. 18일 샌안토니오 전에서 시즌 최다인 48점을 폭발한 부커는 3점 슛이 저조(8번 던져 1개 성공)했지만 확률 높은 돌파로 3쿼터까지 추격을 주도했다. 부커의 한 경기 최다 득점은 2017년 3월 보스턴 전에서 올린 70점이다. 폴도 두 경기 연속 두 자릿수 어시스트로 지원 사격을 했다. 댈러스의 돈치치는 28점, 8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올렸지만 4쿼터 4점에 그친 점이 뼈아팠다.

피닉스에 이어 서부콘퍼런스 2위인 골든스테이트는 인디애나에 117-121로 덜미를 잡혔다. 4쿼터 종료 6초전 인디애나의 저스틴 할리데이에 3점포를 맞아 연장전에 돌입한 골든스테이트는 스테픈 커리의 3점 슛이 연달아 빗나가며 패배했다. 커리는 3점 슛 6개 포함 39점을 올렸지만 막판 영점 조정이 안 됐다. 골든스테이트는 32승 13패가 되며 피닉스와 승차가 3.5경기로 벌어졌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