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시, 노후건물 100만채 ‘저탄소 건물’로 바꾼다

입력 2022-01-21 03:00업데이트 2022-01-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 발표
2026년까지 온실가스 30% 감축
전기차 충전기도 10배 이상 늘려
서울시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2026년까지 온실가스를 30% 감축한다. 5년간 10조 원이 투입되는 대형 프로젝트로 전기차 비율도 크게 늘릴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0일 서울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의 ‘서울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종합계획에는 2026년까지 온실가스 연간 배출량을 3500만 t까지 줄인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05년과 비교해 30% 줄어든 양이다. 5년간 10조 원을 투자해 2050년에는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이를 위해 2019년 기준 서울 지역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88%를 차지하는 건물(68.7%)과 교통(19.2%) 분야의 배출량 줄여 나간다. 올해부터 5년간 낡고 오래된 건물 100만 채를 온실가스 배출이 적은 ‘저탄소 건물’로 바꾼다. 새로 짓는 건물은 내년부터 연면적 10만 m² 이상 민간 건물의 ‘제로에너지건축물(ZEB)’ 설계를 의무화한다. 2025년에는 대상을 1000m² 이상 건물로 확대한다. 공공건물의 경우 2024년부터 반드시 ZEB로 지어야 한다.

교통 부문에서는 전기차 충전기를 지난해 2만 기에서 2026년 22만 기까지 10배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전기차 누적 보급 대수도 같은 기간 5만2000대에서 40만 대까지 끌어올린다. 시내버스나 택시도 상당수 전기차로 대체한다. 녹지 확대를 위해 2026년까지 도심 곳곳에 월드컵공원 면적의 13배에 이르는 3100만 m² 규모의 공원 녹지를 조성 또는 정비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대도시의 특성에 기반한 종합계획을 마련했다”며 “종합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2050 탄소중립이라는 전 인류의 과제를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