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고양이 눈]할머니와 손주처럼

입력 2022-01-21 03:00업데이트 2022-01-21 0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칠이 벗겨진 낡은 나무 의자 위에 반들반들한 새 좌식 의자가 올려져 있습니다. 왜 할머니가 손주를 안고 있는 따뜻한 모습으로 보이는 걸까요?

―서울 정릉동에서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