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北 평양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발사…380㎞ 비행·고도 42㎞

입력 2022-01-17 14:03업데이트 2022-01-17 16: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이 지난 14일 평안북도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조선중앙TV 캡처) © 뉴스1
북한이 17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을 향해 발사했다. 이달 5일 이후 벌써 네 번째 무력시위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17일) 오전 8시50분과 54분쯤 북한 평양시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탄도미사일 추정 2발 발사체를 탐지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이 이날 쏜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380㎞, 정점고도는 약 42㎞로 탐지됐다.

이와 관련 대북 관측통들은 북한이 지난 14일 평안북도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사격훈련 때와 마찬가지로 이날도 함경북도 화대군 앞바다의 ‘알섬’을 목표로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알섬’은 북한군이 탄도미사일 발사 때 표적으로 종종 사용하는 무인도다.

특히 순안비행장으로부터 남쪽으로 약 350㎞ 거리엔 충남 계룡대의 우리 육해공군 합동본부가 위치해 있단 점에서 ‘북한이 일부러 순안비행장을 미사일 발사장소로 택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관측통은 “순안비행장에서 단거리탄도미사일 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지난 2017년엔 이곳에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2차례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2017년 ‘화성-12형’ 발사 땐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직접 참관했다.

북한이 앞서 14일엔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당시 북한이 쏜 미사일은 동쪽으로 430㎞를 날아가 ‘알섬’에 떨어졌다. 의주로부터 약 410㎞ 남쪽엔 경기도 평택의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가 있다.

앞서 북한은 이달 5일과 11일엔 자강도 일대에서 ‘극초음속미사일’이라고 주장하는 탄도미사일을 1발씩 발사했다. 이에 미국 정부는 북한의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 등을 이유로 추가 대북제재 조치를 취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그 기술을 이용한 모든 비행체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

그러자 북한은 14일 오전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 자세를 취해간다면 우런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한 뒤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간격도 6일에서 3일로 줄어들었다.

합참은 “우리 군은 (북한 미사일의)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