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한파에 눈 몰아칠 주말… 서울 영하 10도

입력 2021-12-18 03:00업데이트 2021-12-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국 영하권 추위… 내일 오후 풀려
눈 내리는 광주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시민들이 우산으로 쏟아지는 눈을 막으며 길을 가고 있다. 이날 광주와 전라 지역에 이어 18일에는 중부 내륙 지역에 함박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광주=뉴시스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추위가 18일 한반도를 덮친다. 중부 내륙 지역에는 눈이 최대 8cm까지 쌓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5도에서 영하 3도로 전국이 영하권으로 떨어진다. 강원 철원군은 영하 15도, 서울은 영하 10도로 예보됐다. 여기에 매서운 칼바람이 불어 서울 체감온도가 영하 12도까지 떨어진다.

18일 오후부터 19일 새벽까지 중부 내륙 지역에 함박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지면에 찬 공기가 머무는 상황에서 남서쪽에서 습기가 많고 온난한 공기가 불어오면서 눈구름이 크게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과 경기·강원 내륙 3∼8cm, 경기 서해안과 충청·전라권 1∼5cm 등이다. 한상은 기상청 기상전문관은 “서울에는 18일 오후 3시경부터 눈이 강하게 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추위는 19일 오후부터 풀린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