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부안군 ‘기부천사’ 올해도 1억2000만원 성금

입력 2021-12-07 03:00업데이트 2021-12-0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달봉’ 가명… 2016년부터 기부
검은 봉투에 5만원권 현금 또 보내… 부안군 “어려운 이웃에 귀중히 쓸것”
해마다 전북 부안군에 거액을 기부해 온 독지가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와 세밑 한파를 녹였다.

6일 부안군에 따르면 3일 한 남성이 테이프로 단단히 동여맨 검은 봉투가 든 종이 가방(사진)을 들고 군청을 찾아왔다. 이 남성은 “(나는) ‘김달봉’ 씨의 대리인”이라며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고 말한 뒤 가방을 두고 홀연히 떠났다. 점퍼를 입은 40대로 보이는 이 남성은 군청 직원이 다른 질문을 할 시간도 주지 않고 자리를 떴다. 검은 봉투 안에는 5만 원권을 500만 원 단위로 고무줄로 묶은 현금 1억2000만 원이 들어 있었다.

‘김달봉’이란 가명을 쓰는 독지가는 2016년부터 해마다 대리인을 통해 부안군청을 직접 찾아오거나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을 하는 방법으로 성금을 기부하고 있다.

2016년 5000만 원을 기부한 후 2019년부터는 매년 1억2000만 원을 현금으로 전달하고 있다.

올 1월 ‘김달봉’이라는 이름으로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형편이 어려운 다문화가정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현금 1억2000만 원이 기부됐는데, 지역사회에서는 동일 인물로 추정하고 있다.

‘김달봉’이란 독지가는 1억 원 이상을 기부하면서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69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부안군 관계자는 “해마다 잊지 않고 보내주신 커다란 이웃 사랑에 항상 감사하고 있다”며 “성금은 지역 내 취약계층을 위해 귀중하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안=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