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우주도 ‘끝’이 있기에 더욱 찬란하다

입력 2021-11-13 03:00업데이트 2021-11-1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궁극의 질문들/지웅배 등 지음/228쪽·1만9500원·사이언스북스
모든 생명에는 시작과 끝이 있다. 그렇다면 우주도 마찬가지일까. 우주도 끝이 있다면 그것은 ‘아마겟돈’ 같은 세상의 종말일까.

오랜 세월 인류가 품어온 이 난해한 질문들에 대해 철학, 종교, 과학은 그 나름의 정답을 구하려 분투해왔다. 추상적인 주제여서 실험을 통한 검증을 생명으로 하는 과학이 다룰 수 있을까 싶지만 과학자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이 책은 이런 ‘궁극의 질문들’에 대해 각 분야 과학자들이 최신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내놓은 답안이다. 뉴턴의 고전 역학조차 잘 이해가 가지 않는데 최신 과학연구라고? 걱정 마시라. 대중강의와 교양서 발간을 통해 훈련된 이른바 ‘과학 커뮤니케이터’들이 필자로 나서 과학지식을 알기 쉽게 떠먹여준다. 통상 과학 입문서가 공자 왈 맹자 왈 시절의 고전을 다루는 반면에 이 책은 지금 과학자들이 머리를 싸매고 있는 연구의 최전선을 들여다본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우선 우주부터. 빅뱅 이론을 통해 우주는 138억 년 전부터 시작된 타임라인을 갖고 있음이 증명됐다. 그렇다면 우주도 인생처럼 그 끝이 있어야 하는 게 아닐까. 초신성 폭발을 관측한 천문학자들의 최신 연구에 따르면 우주는 팽창을 거듭하며 점차 빛을 잃어가고 있다. 이 추세라면 언젠가 우주의 모든 은하는 뿔뿔이 흩어지고 빛은 완전히 사라지는 ‘암흑의 시대’가 도래한다. 사실상 생명이 살아남을 수 없는 세상의 ‘끝’인 셈이다.

언뜻 우울한 서사로 보이지만 여기서 저자는 로맨틱한 역발상을 제시한다.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우주를 바라보지 않는다면 1초 사이에 우주는 더 팽창하고 더 어두워진다. 이는 우리에게 매일 밤 우주를 놓치지 말고 눈에 담아야 하는 가장 합당한 이유를 말해준다.’

다음은 스케일을 좁혀 한반도. 어쩌면 약 10년 내 남북한 모두의 운명을 가를 수도 있는 백두산 분화 가능성이다. 화산학자들의 최신 연구에 따르면 백두산은 발해 멸망 후 20년이 지난 946년에 대폭발을 일으켰다. 문제는 마그마가 백두산 천지 바로 아래까지 밀고 올라온 데다 백두산 분화에 영향을 끼치는 일본 열도의 대지진이 임박했다는 것. 2032년까지 99%의 백두산 분화 가능성을 점친 일본 학자의 예측이 부디 기우로 끝나기를 바라 본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