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신형 S90-V90 CC모델 출시…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탑재

신동진 기자 입력 2021-10-14 03:00수정 2021-10-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볼보자동차코리아는 통합형 SK텔레콤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탑재한 신형 S90과 V90 크로스컨트리(CC) 모델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SK텔레콤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볼보코리아가 300억 원을 투자해 티맵 내비게이션과 인공지능(AI) 누구,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플로(FLO)를 통합한 것이다. 음성 명령을 통해 온도 및 시트 조절, 목적지 설정, 음악 재생 등 다양한 기능을 실행할 수 있다. 앞서 출시된 신형 XC60에도 이 서비스가 탑재됐다.

신형 S90과 V90 크로스컨트리에는 레이더, 카메라, 초음파 센서로 구성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과 후방의 물체를 감지해 자동으로 제동을 하는 ‘리어 액티브 브레이크’ 등의 기능이 추가됐다. 플래그십 세단인 S90 인스크립션 트림에는 뒷좌석 통풍시트도 들어갔다. 가격은 S90이 6150만∼8540만 원, V90 CC는 6950만∼7970만 원이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주요기사

#볼보#신형#s90#v90#크로스컨트리(cc)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