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하산 논란’ 황현선 前 靑행정관, 성장금융 임원후보 사퇴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9-17 03:00수정 2021-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현선 전 청와대 행정관이 한국성장금융 투자운용본부장 후보 자리에서 물러났다. 관련 경력이 없는 친정권 인사를 공개채용 절차도 없이 20조 원 뉴딜펀드를 책임지는 자리에 내정했다는 ‘낙하산 인사’ 논란이 커지자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성장금융 투자운용2본부장에 내정됐던 황 전 행정관은 사퇴 의사를 경영진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성장금융은 황 전 행정관을 선임하기 위해 16일 열기로 했던 임시주주총회도 취소했다. 한국성장금융은 지난달 초 투자운용2본부장 자리를 신설하고 펀드 운용이나 금융 투자 경력이 전무한 황 전 행정관을 내정해 무자격 낙하산 인사 논란이 거셌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낙하산 논란#황현선#사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