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SK, 여수광양에 수소항만 추진

곽도영 기자 입력 2021-09-15 03:00수정 2021-09-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소활용 모든 단계 거점 역할 SK그룹이 정부와 함께 친환경 수소항만 조성에 나선다. 수소항만은 수소 생산과 수입, 저장 및 공급, 활용 등 수소 활용 전 단계의 거점 역할을 할 곳이다.

SK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수산부와 ‘탄소중립·친환경 수소항만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수소항만 구축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과 SK그룹 수소사업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SK E&S는 2023년까지 해수부 및 각 지역 항만공사와 협력해 여수광양항만에 국내 첫 ‘항만 수소복합 스테이션’을 구축한다. 이곳은 수소충전소와 상용차 차고지, 편의시설 등 부대시설이 들어선다. SK가 생산한 액화수소를 항만 및 배후단지에 공급하는 거점이자 수소 모빌리티 확대를 위한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된다.

항만을 오가는 대형 물류 트럭과 항만 내 하역·운송 장비 등의 연료는 단계적으로 수소로 전환할 계획이다. SK E&S는 부두 내 컨테이너 운반장비 중 하나인 야드트랙터를 수소 차량으로 우선 전환하는 방안을 항만공사와 검토 중이다.

주요기사
항만 내 친환경 블루수소 생산기지를 새로 구축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SK는 해수부와 적정 후보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sk그룹#해양수산부#친환경 수소항만#여수광양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