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비핵화 관계없이 北 인도적 지원…대화 제의에 응답 기대”

도쿄=김범석 특파원 ,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입력 2021-09-14 21:36수정 2021-09-14 21: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14일 북한의 비핵화 진전과 관계없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북한이 대화에 나서지 않으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를 강하게 이행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성 김 대표는 이날 회의 후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과 상관없이 인도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북한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접근성과 모니터링에 대한 국제기준을 충족한다면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지지한다”며 “우리는 남북 간 인도적 협력 프로젝트를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한미 공동의 대북 인도적 협력 사업과 관련해 한미는 최근 일련의 협의를 통해 상당한 진전을 이룬 바 있다”며 “한미는 북한이 호응할 경우 즉시 북한과 협력할 수 있도록 준비를 갖춰 놓는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일본 외무성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회의 모두발언에서도 “미국은 북한에 적대적인 의도가 없다. 북한이 우리의 다양한 대화 제의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북한이 긍정적으로 반응할 때까지는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을 완벽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했다. 일본 측 대표인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명확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부대변인은 13일(현지 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관련 질문에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위해 북한과 (협상 테이블에) 앉아 관여할 준비가 여전히 돼 있다”며 “우리의 대북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미 연방의원 일부는 유엔 안보리의 제재 등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빌 해거티 상원의원(공화당)은 트위터에서 “미국은 즉시 유엔 안보리 회의를 소집하고 북한의 크루즈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안의 금지 목록에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쿄=김범석 특파원bsism@donga.com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