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윤성 “돈 때문에 살인”… 추가범행 계획도

권기범 기자 입력 2021-09-08 03:00수정 2021-09-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흉기 준비해 계획 범죄”
살인예비 등 6개 혐의로 檢송치
강씨, 1주만에 “피해자에 사죄”
지난달 말 전자발찌를 끊기 전후 2명의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강윤성(56)이 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7일 드러났다.

지난달 31일 구속영장 실질심사 당시 “더 많이 죽이지 못한 게 한”이라며 막말을 쏟아냈던 강윤성은 이날 검찰에 송치되면서 “피해자와 이웃,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강윤성에게 살인, 살인예비,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전자장치부착법) 위반 등 모두 6가지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윤성은 지난달 26일 오후 6시 20분경 서울 송파구 거여동 자신의 집으로 첫 번째 피해 여성 A 씨를 데리고 가 흉기로 위협한 뒤 목 졸라 살해하고 피해자의 신용카드를 빼앗았다. 29일 오전 3시 반경에는 잠실한강공원 주차장에서 두 번째 피해 여성 B 씨도 목 졸라 살해했다.

주요기사
강윤성은 경찰 조사에서 “채무 등 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범행을 결심했다”고 진술했다. A 씨는 돈을 빌리려다 거절당했기 때문에, B 씨는 “빌려준 돈을 갚지 않으면 신고하겠다”고 해 살해했다는 것이다. 강윤성은 지난달 25일 차량을 렌트하고 다음 날 흉기와 절단기를 사는 등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다.

경찰은 강윤성의 통화 기록 등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피해 여성 외에 또 다른 여성을 살해하려 했다는 사실을 확인해 살인예비 혐의를 추가했다. 강윤성이 A 씨의 신용카드로 휴대전화 4대를 사고 편의점에서 물건을 구입한 데 대해서는 사기와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강윤성#추가범행 계획#검찰 송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