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바퀴도 안되는 차이로 갈린 금-은메달

오야마=AP 뉴시스 입력 2021-09-02 03:00수정 2021-09-02 10: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 도쿄 패럴림픽]
미치 팔리저(26·네덜란드·왼쪽)가 1일 일본 시즈오카현 오야마정에 있는 후지 인터내셔널 스피드웨이 일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사이클 남자 도로 H5 경주에서 프랑스 대표 로이크 베르뇨(43)를 물리친 뒤 기뻐하고 있다. 두 선수는 이날 79.2km를 나란히 2시간24분30초에 달렸지만 팔리저의 앞바퀴 중심이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팔리저가 금메달 주인공이 됐다.

오야마=AP 뉴시스
주요기사

#패럴림픽#반바퀴#금메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