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잠룡들, 야권 ‘불모지’ 호남 방문

뉴시스 입력 2021-08-18 10:41수정 2021-08-18 10: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권 대권 경쟁이 뜨겁게 달아 오른 가운데 국민의힘 잠룡들도 불모지 호남에서 본격적 대선전을 위해 시동을 걸고 있다.

18일 국민의힘 광주시당에 따르면 대권 도전을 선언한 후보들이 여권의 텃밭인 광주·전남지역을 잇따라 방문할 예정이다.

지난 17일 대권도전을 선언한 홍준표 후보가 20일 광주·전남을 방문한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한다. 그의 메시지가 주목된다.

주요기사
이어 광주시당과 전남도당에서 당원들과 만나 지역민심을 청취하고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 후보는 광주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도 예정돼 있다.

이달 초 출마선언을 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광주 방문을 위해 광주시당과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 후보 배우자인 이소연씨는 후보를 대신해 지난 8일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에 마련된 산악인 김홍인 대장 영결식에 참석한바 있다.

지난 15일 출마선언을 장성민 후보 역시 이르면 다음주중 광주·전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앞서 경남 김해을 당협위원장인 장기표 후보는 지난달 30일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첫 지방 순회일정으로 광주를 찾았다.

야권 선두 주자인 윤석열 후보돟 국민의힘에 입당하기 전인 지난달 17일 광주를 찾았다.

문상옥 국민의힘 광주시당위원장은 “홍준표 후보가 20일 광주 방문이 예정돼 있고 최재형 후보도 일정을 조율중이나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대권 후보들의 광주, 전남 방문이 이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광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