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블록체인 앞세워 본격 해외 공략

김성모 기자 입력 2021-08-17 03:00수정 2021-08-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싱가포르 자회사 ‘크러스트’ 설립 카카오가 싱가포르에 블록체인 자회사를 세웠다. 블록체인 자회사 경영에는 카카오 창업멤버이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송지호 카카오 공동체성장센터장 등이 참여한다. 업계는 카카오가 글로벌 시장에서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6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최근 싱가포르에 자회사 ‘크러스트(Krust)’를 설립했다. 크러스트는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전 세계로 확장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클레이튼은 카카오가 기존 싱가포르에 만든 비영리법인 ‘클레이튼 재단’과 카카오 자회사 ‘그라운드X’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카카오는 기존에 ‘그라운드X’가 주도했던 블록체인 개발의 무대를 싱가포르로 이전하는 모습이다.

블록체인은 카카오 해외 비즈니스의 핵심 중 하나다. 여민수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2018년 ‘카카오 3.0’을 선언하면서 글로벌 진출 분야로 콘텐츠와 블록체인을 꼽았다. 업계 관계자는 “많은 기업이 블록체인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한 싱가포르에 법인을 만들고 있다. 카카오도 관련 사업을 본격화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크러스트 대표는 송지호 센터장이 맡는다. 송 대표는 그동안 싱가포르에 머물면서 카카오 경영 전반에 관여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또 다른 카카오 창업 멤버인 강준열 전 카카오 최고서비스책임자(CSO)도 크러스트에 합류했다.

카카오는 클레이튼을 통한 기술, 사업 등과 관련해 협의체를 만들고 블록체인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주요기사
김성모 기자 mo@donga.com
#카카오#블록체인#해외 공략#크러스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