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실적, 정부가 공 가로채지 말라[내 생각은/우도형]

우도형 서울 강남구 역삼동 입력 2021-08-04 03:00수정 2021-08-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수출 실적은 554억 달러로 1956년 무역통계가 집계된 이래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이 같은 수출 실적을 기록한 것은 우리 기업들이 질적인 면에서 다양화, 고급화를 통해 한 단계 도약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할 수 있다. 우리 기업들이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도 과감한 선제 투자와 구조조정 단행,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에 주력한 점이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 기업들은 힘든 여건 속에서도 끊임없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려고 불철주야 노력했다. 혹시라도 정부는 기업들이 연구와 노력으로 얻어낸 성과를 마치 스스로의 공인 것처럼 자찬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 이틀이 멀다 하고 규제를 쏟아내지 말고 주력 기업들에 대해 정부의 지원 및 세제 혜택도 주며 외국 기업들이 우리나라에 투자할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 델타 변이 확산으로 상황이 변해 경제 여건이 다시 나빠질 가능성도 있는 만큼 이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우도형 서울 강남구 역삼동
주요기사

#수출실적#역대 최고치#기업들의 연구와 노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