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설수설/황인찬]군함도 역사왜곡

황인찬 논설위원 입력 2021-07-14 03:00수정 2021-07-14 14: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독일 에센시의 촐페라인(Zollverein) 광산은 200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된 후 버려졌던 폐광촌에서 관광지로 변신했다. 독일은 한때 세계 최대 석탄 생산지였던 이곳을 ‘라인강의 기적’을 이끈 곳으로 소개하는 것과 동시에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과 전쟁포로들이 끌려와 강제노역을 했던 현장으로 전하는 것을 잊지 않고 있다. 박물관의 ‘전쟁과 폭력’ 전시실에는 나치로부터 학대당한 사람들의 사진과 함께 ‘강제노역자(Zwangsarbeiter)’라는 설명이 있다.

▷일본은 2015년 일본 군함도(端島·하시마) 탄광 등 메이지 시대의 산업유산 시설 23곳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될 때 독일과 같은 후속 조치를 약속했다. 당시 사토 구니 주유네스코 일본대사가 “많은 한국인 등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치에서 강제로 노역했다”며 제대로 역사를 알리겠다고 밝힌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 6월 문을 연 도쿄의 산업유산정보센터에는 “민족차별도, 강제노동도 없었다”는 거짓 증언만 있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도쿄 올림픽 개막을 열하루 앞둔 12일 일본의 약속 불이행을 지적하며 ‘강한 유감(strongly regret)’을 밝혔다. 실사단이 지난달 일본을 찾아 강제노역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자료 전시가 부족하고, 희생자를 기리는 전시물도 없다는 것을 확인한 뒤 이런 입장을 내놨다. 일본은 그동안 우리 정부의 항의에도 문제가 없다는 태도를 보여 왔는데 이번에 국제기구가 군함도의 역사왜곡 사실을 공식화한 셈이다.

▷“갱도 안에서 일하고, 위에서 내려주는 밥 먹고, 다시 일하고 반복했어. 밥이라고 해도 콩깻묵 한 덩어리가 전부였고, 탄가루가 다 묻어 있었지. 그거 먹고 콘크리트 바닥에 누워 자고 다시 일어나서 일하고 말 그대로 지옥 같았지.” 군함도에서 생환한 최장섭 씨는 2018년 89세를 일기로 세상을 뜨기 전에 이렇게 당시 고통을 회고했다. 군함도로 끌려간 한국인 약 800명 가운데 134명이 혹사와 배고픔 속에 숨졌다. 일본은 근대 산업화의 문을 연 곳으로 군함도를 띄우고 있지만, 강제노역자에게 갱도의 문은 지옥문일 뿐이었다.

관련기사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13일 “지금까지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와 권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정부가 약속한 조치를 포함해 성실히 이행해 왔다”고 억지 주장을 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밝힌 올림픽 정신의 3가지는 탁월함 우정 존중이다. 역사를 왜곡하고, 반성도 하지 않으면서, 억지까지 부리는 일본이 올림픽 정신을 제대로 살리는 대회를 열 수 있을지 의문이다.

황인찬 논설위원 hic@donga.com
#일본 군함도#강제노역#역사왜곡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