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는 남편에 끓는 설탕물 부어 잔혹 살해…‘루머에 화나’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8 09:53수정 2021-06-18 09: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부싸움 후 잠든 남편에게 끓는 설탕물을 쏟아부어 사망케한 영국 여성이 “실수였다”고 주장했지만 배심원들은 고의 살해라는 판단을 내렸다.

17일(현지시각) 영국 BBC와 미러에 따르면 영국 체셔 주 네스턴에 사는 코리나 스미스(59)는 지난해 7월 14일 잠든 남편 마이클 베인(81)에게 설탕물을 쏟았다.

사건 전 남편과 크게 다툰 이 여성은 양동이에 물을 가득 채운 뒤 설탕 7파운드(약 3kg)를 섞어 끓였다. 그리고는 침대에 누워 자고 있던 남편의 몸위에 끓는 설탕물을 부었다. 전날 이 여성은 남편에 관한 루머를 듣고 매우 화가 났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는 남편을 그대로 놔두고 이웃집에 달려가 “내가 그를 다치게 했다. 아무래도 죽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웃이 경찰과 911에 신고했다.

주요기사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남편은 크게 다쳐 침대에 누워 신음하고 있었다. 몸의 36%에 심각한 화상을 입은 남편은 병원 치료를 받다가 5주 만에 결국 사망했다.

당초 이 여성은 중상해 혐의로 체포됐으나 남편이 사망한 후엔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여성은 과실치사를 주장했지만, 검찰은 “그녀의 행동의 의도적인 것이다. 잔인하고 고통스러운 방식으로 남편을 죽였다”며 “남편이 고통 하는데 곧바로 구조대에 연락하기는커녕 9칸 떨어진 이웃집으로 가기 위해 시간을 허비했다”고 말했다.

체스터 크라운 법정의 배심원단도 지난 16일 의도적 살인으로 보고 유죄 판단을 내렸다. 선고는 오는 7월 9일 이뤄질 예정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