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1년전 폭파된 모습 그대로

동아일보 입력 2021-06-16 03:00수정 2021-06-16 03: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6월 16일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아 폭파하기 전인 5월 29일 촬영된 북한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위성사진(왼쪽 사진). 아래 있는 건물이 연락사무소이고 위쪽은 약 100m 떨어진 개성공단종합지원센터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폭파된 이후 올해 6월 15일 촬영된 위성사진. 연락사무소뿐 아니라 종합지원센터도 외벽이 흘러내리고 유리창이 깨지는 등 반파된 모습이다.

AP 뉴시스·구글 어스 캡처
주요기사

#개성공단#남북연락사무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