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김태형 감독 ‘제8일의 밤’ 7월2일 전세계 공개

뉴시스 입력 2021-05-26 11:41수정 2021-05-26 11: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넷플릭스는 미스터리 스릴러 ‘제8일의 밤’을 7월2일 전 세계에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영화는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다.

신예 김태형 감독이 각본·감독을 맡아 의문의 죽음을 둘러싼 미스터리와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이 드리우는 불길한 공포,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오는 ‘그것’의 불길한 여정이 주는 서스펜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성민이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지 않도록 ‘지키는 자’의 운명을 타고난 박진수를 연기한다. 박해준은 괴이한 모습으로 발견되는 7개의 죽음을 수사하는 강력계 형사 김호태 역으로 스릴러적 재미를 더한다. 김유정은 비밀을 가진 소녀로 출연해 ‘7개의 징검다리’에 얽힌 미스터리를 증폭시킨다.

주요기사
이들과 함께 남다름이 ‘그것’이 깨어나려 한다는 것을 ‘지키는 자’인 박진수에게 전하는 동자승 청석으로 출연, 소년의 순수함과 밝은 모습으로 영화에 온기를 더할 예정이다.

넷플릭스 측은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한 사투라는 신선한 이야기와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이 함께 만들어낼 앙상블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