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종목 뜰거래” 군대도 암호화폐 광풍…‘코인 감옥’에 갇힌 2030

뉴스1 입력 2021-05-22 09:05수정 2021-05-22 09: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센터 라운지에서 관계자가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시세를 살펴보며 머리를 감싸고 있다. 2021.5.17/뉴스1 © News1
#최근 직장인 남성 정모씨(37)는 오래간만에 고향친구들과 만났다. 오랜 친구들임에도 서로 종사하는 업종이 다르다보니 큰 공감대를 이루는 경우가 많지 않았는데, 최근 만난 자리에선 암호화폐 이야기가 주를 이루며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대화의 주제는 좀처럼 바뀌지 않았고, 오후 10시로 제한된 모임시간 속에서 이들의 만남은 암호화폐 이야기로 시작해 암호화폐로 끝을 맺었다.

#“이번에 ‘알바비(아르바이트비)’ 받으면 무슨 종목 살거야?”, “누구한테 들었는데 이 종목이 뜰거래” 이는 최근 대학생들 사이에서 일상화된 말 중 하나다. 지난해부터 건설현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양모씨(30)는 휴식시간이면 “이 종목 괜찮다”는 동료들의 끊임없는 추천에 머리가 지끈거린다고 하소연했다. 암호화폐에 투자하지 않는 그는 다른 이야기도 나누고 싶고, 조용히 쉬고 싶기도 한데 틈만 나면 코인을 추천하는 이들이 많아 고통스럽다고 했다. 양씨는 일을 마치고 친구들을 만나도 코인을 추천하는 이야기가 주를 이루기 때문에 도저히 피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최근 2030세대에서 암호화폐 투자 ‘광풍’이 몰아치는 가운데 끊임없는 코인 이야기에 지쳐 피로감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어디에 가도 암호화폐 이야기뿐이니, 듣고 싶지 않은 이들에게는 말 그대로 ‘코인 감옥’인 셈이다.

암호화폐에 투자한 이들은 새벽까지 오르락내리락 하는 시장 상황을 주시하느라 휴대폰을 손에서 놓지 못한 채 일상에서까지 코인 이야기를 나누는 경우가 많다. 투자를 하지 않는 이들의 경우 귀를 닫고 지내려해도 “너 아직까지 코인 안하고 뭐하는 거야”, “이 종목 한번 들어가봐” 등 끊임없는 추천에 시달리고 있다. 제 딴에는 가까운 이를 위해서 말해주려하는 의도를 알고 있다보니 그만하라고 말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주요기사
© News1 DB
◇10명중 4명은 암호화폐 투자…투자 결과는 절반 이상 손실

최근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85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0.4%는 암호화폐에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대가 49.8%로 가장 많았다. 20대는 37.1%, 40대는 34.5%, 50대는 16.9% 순이었다.

이들 중 대다수는 일명 ‘코린이(코인+어린이 합성어)’라고 불리는 이들이었다.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든지 1~6개월 미만인 이들이 43.1%, 1개월 미만은 23.8%, 6개월~1년 미만은 10.7%를 기록해, 10명중 약 8명이 암호화폐 광풍이 불기 시작한 이후 투자를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고점을 찍었거나, 오르고 있더라도 상승폭이 둔화된 종목이 많다보니 큰 수익을 내기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2.5%는 손실을 기록했고, 1인당 평균 손실액은 412만원에 달한다.

그럼에도 손을 털고 나오기가 쉽지 않다. 암호화폐 투자를 시작한 이후 드나들게 된 관련 커뮤니티를 보면 소액으로 큰 돈을 벌었다는 확인되지 않은 인증이 줄을 잇고 있다. 실제 조사에서도 암호화폐에 투자한 이유 중 ‘소액으로 큰 돈을 벌 수 있을 것 같아서’라는 답변이 절반 이상인 51.1%에 달했을 정도다.

이는 ‘일확천금’을 꿈꾸며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들었다가 되레 수백만원의 손실을 입은 채 여전히 코인에 빠져 있는 이들이 상당수임을 가늠하게 하는 결과다.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센터에서 직원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시황모니터 앞을 지나고 있다. 2021.5.21/뉴스1 © News1
◇군대에도 넘쳐나는 ‘코인 병정개미’…“사주카페 가서 투자운 물어보자”

코인 광풍은 2030세대가 모여있는 군대도 피해가지 못했다. 2년 가까운 시간동안 사회와 단절된 채 국방의 의무를 수행해야했던 과거의 군대를 돌이켜보면 깜짝 놀랄만한 현상이다.

코인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군인들이 부대 내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일과시간 이후 코인 투자를 하는 이들이 많아졌다는 게시물이 다수 게재돼 있다. 꾸준히 올라 60만원(병장)이 넘는 월급은 이른바 ‘코인 병정개미’의 투자 밑천이다. 이같은 현상은 병사와 간부를 가리지 않고 일어나는 일이다.

이에 작전 수행 중, 경계근무 등 대기 시간이 길 때 코인이야기는 당연한 주제가 됐다. 군대라는 제한된 공간 특성상 듣고 싶지 않아도 피할 수조차 없는 현실이다.

또 2030세대가 많이 찾는 사주카페나 타로카페 등의 경우 기존에는 취업운이나 연애 등에 대한 질문이 가장 많았지만, 최근에는 투자운을 물어보는 이들이 가장 많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일부 커뮤니티에선 투자운세를 전문적으로 봐주는 점집이 입소문 나면서 문전성시를 이뤄졌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처럼 암호화폐가 일상생활 속에 자리잡은 상황이다 보니 주변 사람들에게도 좋은 정보를 알리고 싶은 이들도 자연스럽게 많아졌다. 그러나 최근처럼 변동폭이 크고, 중국을 비롯해 전세계 각국이 잇따라 규제를 가하고 있는 만큼 불안정한 시기에는 의도와 달리 가까운 사람을 수렁으로 밀어넣는 꼴이 될 수 있다.

지난 20일 유럽중앙은행(ECB)은 금융안정보고서에서 “비트코인은 17~18세기 튤립 투기와 남해회사 거품을 능가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같은날 중국은 암호화폐 거래와 채굴을 금지한다는 방침을 공식 발표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