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남편과 차 타고 가던 40대 부인, 무의대교로 추락 사망

입력 2021-04-15 10:12업데이트 2021-04-15 10: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천 무의대교에서 남편과 함께 차를 타고 가던 40대 부인이 다리 밑으로 떨어져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9시44분께 인천 중구 무의대교에서 A(43·여)씨가 다리 밑으로 추락했다는 신고가 119 접수됐다.

남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A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에서 A씨의 남편은 “아내가 화장실을 가고싶다고 해서 잠시 정차했는데, 갑자기 뛰어내렸다”고 진술했다.

A씨는 무의대교 인천방향 중간 지점에서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 관계자는 “무의대교의 폐쇄회로(CC )TV 영상 및 남편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인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