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탓’ ‘검찰 탓’…재보선 참패에 ‘탓’ 늘어놓는 친문 강성 지지층

박민우기자 입력 2021-04-08 16:59수정 2021-04-08 17: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2021.3.19/뉴스1 © News1
“이번 선거에서 좀 심했다고 본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은 8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4·7 재·보궐선거 언론 보도와 관련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보궐선거에서 이런 정도였는데, 대선에서까지 ‘언론이 편파적이다, 그라운드 안에 들어왔다’는 느낌을 주게 되면 민주주의의 위험 요소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서울, 부산시장 선거에서 참패한 여권이 패배의 책임으로 언론 탓을 하고 나선 것이다. 친문(친문재인) 강성 지지층이 활동하는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도 “결국 편향된 언론에 놀아나서 최소한의 투표율도 못 얻고 부패한 것들에게 참패를 당했다”며 언론에 대한 분노가 쏟아졌다.

선거 패배의 원인이 더 강하게 적폐청산에 나서지 못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친문 당원들은 “시간을 주었을 때 언론개혁과 검찰개혁을 강하게 밀고 나가지 않고 야당의 눈치를 보며 답답한 행보를 보인 결과”, “만날 협치라는 한가한 소리하다가 ‘폭망’하니 참 볼만하다”등의 글을 올렸다.

주요기사
김태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의 사퇴와 관련해서도 “강력한 개혁 성향 지도부를 구성해야 한다. 눈치를 보지 말고 적폐들과 제대로 한판 붙자”는 반응도 나왔다. 열린민주당 소속 손혜원 전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살 길은 오로지 검찰수사권의 완전박탈 뿐”이라며 민주당을 향해 “닥치고 반성하라”고 했다.

친문 열성 지지층의 이런 반응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당혹스러운 표정이 역력했다. 한 초선 의원은 “선거에서 민주당을 철저히 외면한 중도층의 마음을 얻으려는 노력을 해야 하는 시점인데 또 다시 강성 지지층에 발목이 잡힐까 걱정”이라고 했다.

박민우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