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조건 없이 국회의원 전수조사…지체하면 국민 배신행위”

뉴스1 입력 2021-03-16 14:39수정 2021-03-16 14: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 2021.2.1 © News1
정의당은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투기 의혹과 관련해 “조건 없이 즉각 국회의원 전수조사가 실시돼야 한다”고 밝혔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또다시 말을 바꾸며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지체한다면 이는 국민을 속이는 배신행위와 다름없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 국회의원과 직계존비속, 지자체장, 공공기관 관계자 및 청와대를 포함한 전수조사를 요구했다”라며 “거대양당 간 조건을 내세우며 핑퐁게임을 한 지 엿새 만”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은 직무 특성상 전수조사의 우선 대상이고, 민의의 대변자를 자처하는 국회가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두고 시간 끌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정 수석대변인은 “정의당을 비롯한 비교섭단체 5당은 이미 조건 없는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촉구했으며 필요하면 먼저 응하겠다고 밝혔다”라며 “거대양당이 군소리 없이 즉각 전수조사에 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동산 투기 공화국 해체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국회는 다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