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비 마련 위해 100만원 상당 전선 훔친 50대 입건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3-16 09:33수정 2021-03-16 09: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치료비 마련을 위해 100만원 상당의 전선을 훔친 50대가 불구속 입건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6일 화물차량에 적재된 전선 등을 훔친 혐의(절도)로 A 씨(57)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월 29일 오후 11시경 광주 북구 한 아파트 단지에 주차된 화물차량 적재함에서 2차례에 걸쳐 100만원 상당의 전선과 동관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일용직으로 일하고 있는 A 씨는 지병 치료를 위해 목돈이 필요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훔친 전선을 더 많은 값을 받고 되팔기 위해 집에서 일일이 손으로 전선 피복을 벗겨내 구리 전선만 분류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경찰은 A 씨가 전과가 없고, 피해 물품을 회수한 점 등을 고려해 불구속 수사하기로 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