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51.8% “차기 대권 윤석렬 지지”…이재명 13.6%, 홍준표 11.5%

뉴스1 입력 2021-03-10 09:33수정 2021-03-10 09: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 /뉴스1 © News1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렬 전 검찰총장이 TK(대구·경북)지역에서 51.8%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와 여권에서 밀어붙이고 있는 검찰개혁, 부동산 정책, 부산 가덕도신공항 등에 대한 TK의 반발 심리가 윤 전 총장에게 쏠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10일 영남일보와 KBS대구방송총국이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7일 대구·경북 시·도민 1000명을 상대로 조사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에서 윤 전 총장이 51.8%의 지지율을 얻어 과반을 넘었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2위인 이재명 경기도지사(13.6%)와는 38.2%p의 격차를 보였고 홍준표 무소속 의원(11.5%),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6.5%), 유승민 전 의원(3.6%), 정세균 국무총리(2%)가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TK 출신이 아닌 윤 전 총장이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대구·경북지역에서 높은 지지를 얻는 것은 반문(反文) 정서 때문으로 풀이된다.

추미애 전 법무장관과의 갈등, 검찰개혁에 저항하다 사퇴한 점 등이 정부·여당에 대한 반발로 비춰지면서 TK 정서와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TK 출신 중에서 참신한 대선급 주자가 보이지 않는 것도 윤 전 총장에게로 시선이 쏠린 원인으로 보인다.

지역 정가에서는 “창당을 하느냐, 기존 정당에 입당해 정치를 하느냐에 따라 그의 지지율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다”, “그의 의도와 상관없이 지금은 TK 정치판의 한가운데 있는 셈이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구=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