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거리두기 2단계 14일까지 연장…병력 20% 이내 휴가

뉴시스 입력 2021-03-01 12:12수정 2021-03-01 12: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출, 현장 지휘관 판단 따라 안전지역에만 허용
영내 장병 대상 종교활동 허용…참석자 20% 제한
군 내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오는 14일까지 2주 연장된다고 1일 국방부가 밝혔다.

앞서 군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방역수칙 변경에 따라 지난달 15일 군 내 거리두기 단계·부대관리 지침을 2.5단계에서 2단계로 낮추고, 지난달 28일까지 적용해왔다.

군 내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코로나19 검사 능력 등 휴가자 방역 관리가 가능한 부대의 경우 병력 20% 이내의 장병들에게 휴가를 부여할 수 있다. 다만 휴가 복귀 때 진단검사는 필수다. 복귀한 장병은 영내 장병과 분리된 공간에서 예방적 격리·관찰을 거쳐야 한다.

장병 외출은 현장 지휘관 판단 하에 안전 지역에 한해 허용된다.

주요기사
종교활동의 경우 영내시설에서 영내 장병을 대상으로 허용된다. 단 종교 행사 참석자 수는 좌석의 20% 이내로 제한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