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설 연휴, 코로나 마지막 고비…피해지원금 집행 완료해야”

뉴스1 입력 2021-01-20 08:27수정 2021-01-20 08: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2021.1.19/뉴스1 © News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기 전까지 설 명절 방역대책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방역당국에 다시 한번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설 민생안정 대책 관련 고위 당정청 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전국 대이동이 예상되는 설 명절 연휴가 3차 대유행 안정화의 마지막 고비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설 연휴 민생대책에 대해서는 “부족하지만 설 명절을 앞두고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 긴급 피해지원금은 생명줄과 같다”며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서 아직 지급 안 된 사각지대를 찾아 집행을 완료해달라”고 정부에 당부했다.

그러면서 “최근 한파로 인한 농작물 작황 부진과 조류 인플루엔자 확산 등으로 인해 농축산물 물가가 올랐다. 설 명절 물가 안정을 위한 각별한 대응을 정부에 주문한다”며 “코로나 장기화와 계절적 요인으로 고용한파가 심각하다. 일자리 여건 개선을 위해 공공일자리 창출 등 기존 코용지원 정책을 대폭 확대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도 했다.

주요기사
김 원내대표는 설 명절 선물보내기 캠페인과 함께 택배노동자의 과로를 막기 위한 ‘늦어도 괜찮아요’ 캠페인 참여도 독려했다.

그는 “정부는 올해 설 명절 농축산물 선물 상한액 20만원 상향 등 농축수산물 소비 진작에 힘썼다”먀 “코로나 위기 속 서로 마음을 선물로 나누는 설 명절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설 명절을 맞아 택배 물량이 대폭 늘어나는 데 따른 택배노동자 과로도 막아야 한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설 선물을 22일 전에 미리 보내주면 택배 물량을 분산 할 수 있다고 한다”고 캠페인 참여를 당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