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알아야 아는 장소가 버젓이…“카카오맵, 즐겨찾기 비공개해야”

뉴스1 입력 2021-01-15 12:51수정 2021-01-15 13: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카오맵 이용화면 (카카오맵 블로그 갈무리) © 뉴스1
카카오맵 즐겨찾기 서비스의 개인정보 노출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개인정보위원회는 15일 ‘카카오’에 기존 카카오맵 즐겨찾기 폴더를 모두 비공개로 전환하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맵 즐겨찾기는 이용자가 직접 자신이 관심 있는 장소목록을 만들고 다른 사람에게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카카오맵 이용자는 특정 장소를 즐겨찾기 폴더로 구성해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본인의 거주지, 자녀의 학교, 맛집 등 관리할 수 있는 장소도 다양하다.

하지만 일부 즐겨찾기 이용자가 자신의 민감한 정보를 함께 기록하며 문제가 발생했다. 한 이용자는 카카오맵 즐겨찾기를 통해 성매매 업소 리스트를 관리했고, 군(軍) 종사자로 확인된 또 다른 이용자는 작전부대, 훈련진지 위치 등을 기록해둔 것이 확인됐다.

이에 카카오는 카카오맵 즐겨찾기 폴더 생성 시 기본 설정을 ‘공개’에서 ‘비공개‘로 조치했다.

주요기사
개인정보위는 “카카오의 조치는 카카오맵 이용자가 즐겨찾기 폴더를 신규 생성하는 경우에만 적용되므로, 기존에 생성된 즐겨찾기 폴더의 내용은 여전히 공개돼 개인정보가 침해되는 문제가 있다”며 “카카오는 개인정보위 요청을 수용해 이날부터 기존에 생성된 즐겨찾기 폴더의 내용도 비공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건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 후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검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