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유초중고 21일부터 등교인원 1/3→2/3로 완화

뉴스1 입력 2020-09-17 11:23수정 2020-09-17 1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조정에 따른 학사 운영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제주도교육청 제공) /© News1
제주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의 등교인원 제한 폭이 21일부터 전체 학생의 3분의 1에서 3분의 2로 완화된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17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조정에 따른 학사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21일부터 시행되는 해당 방안에 따르면 도내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교는 학교별 등교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 수준으로 한다.

이는 초·중학교에 전체 학생의 3분의 1, 고등학교에 전체 학생의 3분의 2 수준의 밀집도 최소화 조치가 내려졌던 것을 일괄 완화한 것이다.

주요기사
광복절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강화되면서 초등학교 3~6학년 학생의 경우 2학기에 등교수업을 받지 못하게 됨에 따라 이에 따른 교육 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단 학생·원아 수가 100명 이하 또는 학급 수가 6학급 이하인 유치원과 초·중·고교는 자율적으로 전체 학생 등교 또는 3분의 2 등교 조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특수학교 3곳에 대해서도 학교 자율적으로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예외적으로 초등학교 1·2학년 학생의 경우 원직적으로 매일 등교하도록 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Δ원격수업 중 실시간 조·종례 Δ주 1회 이상 실시간 쌍방향 수업 권고 Δ스마트기기 학생 대여 Δ학생·교원용 노트북 확대 지원 Δ취약계층 학생 통신비 지원 Δ기초·기본학력 신장 프로그램 확대 등도 병행 추진된다.

이 교육감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3개월도 남지 않았다”며 “수험생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벌초와 추석 연휴에는 이동을 자제해 달라. 자바적인 거리두기가 최고의 방역”이라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