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급 세단 벤틀리 ‘플라잉스퍼’, 누적 판매 4만대 돌파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9-02 17:52수정 2020-09-02 1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벤틀리는 ‘플라잉스퍼’가 2005년 첫 글로벌 시장 인도 이후 누적 판매량 4만대를 돌파했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벤틀리 플라잉스퍼는 2005년 첫 출시 당시 ‘컨티넨탈 플라잉스퍼’로 첫 출시됐으며, 컨티넨탈 GT와 차별화 및 세단으로서 독립성 확보를 위해 2세대부터 ‘벤틀리 플라잉스퍼’로 모델명을 변경했다.

3세대로 발전하면서 고유 캐릭터를 더욱 뚜렷하게 완성시켰고, 그 결과 강력한 퍼포먼스와 리무진 안락함을 동시에 갖춘 독보적인 4도어 럭셔리 스포츠 세단으로 진화했다.

특히 영국 최고 장인정신과 최첨단 혁신 기술을 완벽하게 접목시킨 3세대 모델은 벤틀리 새로운 플래그십 역할을 수행하며 출시 이후 최고의 럭셔리 세단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주요기사
모든 벤틀리 플라잉스퍼는 본사인 영국 크루에서 생산됐다.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개발 등 모든 과정 역시 본사에서 직접 이루어진다. 플라잉스퍼 전담 라인에서 근무하는 250명의 장인들이 수작업을 통해서 생산, 한대가 완성되는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100시간이 넘는다.

한편, 플라잉스퍼는 1952년 벤틀리 디자인 총괄 J.P. 블래츠리, 엔지니어 이반 에버든 비공식적인 그랜드 투어러 복원 프로젝트로 처음 탄생됐다. 이후 H.J. 뮬리너에 의해 날렵한 디자인 과정을 거쳐 R-타입 컨티넨탈 쿠페 형태로 진화했다. 그는 4도어 세단 스타일을 처음 도입해 S1 컨티넨탈 플라잉스퍼 모델을 개발, 다양한 코치빌딩 옵션들도 추가했다. 1959년 H.J. 뮬리너가 벤틀리 뮬리너 부서의 공식 디자이너로 영입됨과 동시에 S2 컨티넨탈 플라잉스퍼가 출시됐다.

2005년 벤틀리모터스는 복원 프로젝트를 가동해 플라잉스퍼를 부활 시켰다. 2013년 2세대 출시 때는 컨티넨탈 GT 에서 모델명 독립 과정을 거치며 좀 더 뚜렷한 럭셔리 4도어 그랜드 투어러로서의 특성을 갖추게 됐다. 2019년 출시된 3세대 신형 플라잉스퍼는 벤틀리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최첨단 기술 및 장인정신을 조화롭게 적용해 슈퍼 럭셔리 스포츠 세단 시장의 경계를 넓혔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