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김여정 막말담화 그때…경기도, 北관광 홍보물 제작 추진

입력 2020-06-23 21:43업데이트 2020-06-23 21: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성원 의원
경기도가 북한의 남북 연락채널 차단으로 한반도 긴장이 높아진 이후에도 2180만 원의 세금을 들여 ‘북한 관광 가이드북’을 제작하려다 뒤늦게 취소한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미래통합당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연천)이 이날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문건에 따르면 경기도는 12일 △북한 여행 준비물 △교통편 △숙소 △개성 등 북한 주요 관광지 소개 △관광회화 등으로 구성된 ‘북한 관광 홍보 가이드북 제작 계획’을 작성했다. 이 문건에는 예산 2180만 원을 들여 수의 계약을 통해 8월 31일까지 북한 관광 홍보 가이드북 2000부를 찍어 도청과 도내 시군에 배포하겠다는 계획이 담겼다. 경기도는 “북한 개별 관광시대에 대비해 도정 주요 정책에 대한 여론 조성”을 사업 추진배경으로 명시했다.

경기도가 북한 관광 홍보물 제작을 공식화한 시점(12일)은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개성공단 완전 철거를 언급한 4일 첫 담화에 이어 북한이 9일 남북 통신연락망을 모두 차단한 이후로 남북간 긴장이 급상승하던 때였다.

경기도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 시절부터 추진해온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일환이었다”며 “북한이 개성 소재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16일 계획을 취소했다”고 말했다. 김성원 의원은 “최전방인 경기도의 안일한 안보의식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조동주기자 dj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