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마스크 1명당 3매씩 판매…식약처 “3주째 공급·재고량 안정적”

뉴스1 입력 2020-05-20 14:01수정 2020-05-20 14: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진영 식약처 차장 © 뉴스1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4월 27일 공적 판매 마스크를 1인 3개로 확대한 이후 3주간 마스크 수급이 안정세를 유지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이날 열린 마스크 수급 상황 브리핑에서 “1인 3개로 마스크를 구매 수량을 확대한 뒤 국민이 마스크를 구매하는 데 큰 어려움 없다”며 “안정적으로 공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일반 국민 공급량은 1인 3개 구매 이전 1주(4월20일~26일)간 3392만개에서 시행 첫 주(4월27일~5월3일) 4799만개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약국 등 공적 판매처에서 보유한 재고량은 판매처 1곳당 304개에서 282개로 소폭 감소했다가 1인 3개 구매 시행 2주차(5월4일~10일)에 다시 333개로 증가했다.

주요기사

마스크 일일 생산량은 이 달 들어 평균 1500만개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1주 생산량은 마스크 1인 3개 구매 시행 첫 주 7684만개에서 2주차 7936만개, 3주차 9197만개로 늘어났다.

양진영 차장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마스크 수급 상황을 계속 예의 주시하면서 되도록 이른 시일 내 마스크의 시장 기능이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