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 콜센터부터 이태원까지…서울시, ‘코로나 백서’ 만든다

뉴스1 입력 2020-05-18 15:31수정 2020-05-18 15: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시 제공) 2020.3.11/뉴스1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모든 것을 담은 ‘코로나 백서’를 만드는 작업에 착수했다.

구로콜센터부터 최근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까지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주요 사례와 이에 대한 대응을 체계적으로 기록, 이후 또다른 감염병 시국에 대비한다는 취지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코로나 백서’에 들어갈 내용을 논의하고 자료를 모으는 작업에 들어갔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어떤 내용을 넣을지부터 논의하는 초기 단계”라며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진행상황과 그에 따른 대응, 시장 발표 내용 등을 모으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먼저 구로콜센터와 구로만민중앙교회, 동대문구 동안교회 및 세븐PC방에 이어 최근 이태원 클럽까지 집단감염에 대응한 신속대응반 및 즉각대응반에 대한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집단감염 또는 집단감염 가능성이 있는 확진자 발생 초기부터 자치구와 함께 현장에 인력을 투입해 거점을 만들고 방역, 역학조사, 자가격리, 검체검사 등 활동을 펼진 조직이다. 은평성모병원과 구로콜센터, 구로만민중앙교회 등 자칫 더 확산될 수도 있었던 사례들을 방역망 내에서 관리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이와 함께 사태 초기부터 박원순 시장이 내놓은 감염병 대응 및 각종 민생 정책도 백서에 포함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초기인 1월 말 방역당국에 더 폭넓은 대응을 위해 사례정의 확대, 접촉자 자가격리 등을 건의했고 이를 당국에서 받아들여 시행했다. 또 3월 초에는 전국에서 가장 먼저 ‘잠시 멈춤’이라는 이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민에게 제안했다.

또 신천지예수교 집단감염이 전국으로 확산된 뒤인 2월 말에는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 등의 집회를 전면 불허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후에도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채 현장예배를 강행한 사랑제일교회에 집합금지 명령 및 고발조치를 취했고,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기간과 최근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 확산된 이후에는 유흥업소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렸다.

아울러 침체된 경제를 살리고 감염병 사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을 위한 사업도 추진했다.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30만~50만원을 지급한 재난긴급생활비, 자영업자 생존자금, 소상공인 금융지원 및 대출절차 간소화 등이 대표적이다.

한편 시는 앞서 메르스 사태 이후에도 비슷한 성격의 ‘메르스 백서’를 발간했다. 다만 당시 처음 맞이한 감염병 사태에 대응하면서 체계조차 미흡했던 상황과 달리 이번에는 메르스 때 경험을 계기로 여러 대비를 했기 때문에 한층 더 체계적인 정리가 가능할 것이라는 계산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여전히 진행중이고, 차후 명확히 종결이 될지 안될지도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에 ‘코로나 백서’ 발간 시점은 아직 계획된 것이 없다”며 “논의를 통해 적정한 시점을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