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화웨이 부품공급 美 방해땐 반격”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 임보미 기자 입력 2020-05-18 03:00수정 2020-05-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반도체칩 공급 제한 방침에 中, 블랙리스트 포함 등 반격 시사
트럼프 “시진핑과 지금 대화 안해… 美상장 中기업 다른 곳 옮길수도”
美 구축함, 상하이 인근 해상 접근, 초고속 미사일 개발도… 긴장 고조
주프랑스 중국대사관, 트럼프 조롱 주프랑스 중국대사관이 15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올린 만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초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단순 감기로 치부하다가 상황이 심각해지자 도망치고 있다며 조롱하는 내용이다. 사진 출처 주프랑스 중국대사관 트위터
15일 미국이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초강도 압박 정책을 내놓자 17일 중국도 미 애플, 퀄컴, 보잉 등에 대한 보복을 예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 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의 관계에 영향을 미쳤다. 지금은 그와 대화하고 싶지 않다”며 거듭 중국을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 관한 여러 좋지 않은 정보가 있다. 중국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으로 유입되는 것은 막았으면서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로 가는 것은 막지 않았다”며 “결코 이런 일이 일어나게 두면 안 됐다”고 중국을 비판했다. 그는 미 뉴욕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이 영국 런던, 홍콩 등 다른 곳으로 옮길 수 있다며 중국에 경제적 보복을 가할 수 있다는 뜻을 비쳤다.

미 상무부는 15일 해외 기업이 미국산 장비로 생산한 반도체를 화웨이 등에 수출할 때 승인을 받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대만 최대 반도체업체 TSMC 등이 화웨이에 반도체 칩을 공급하는 것을 제한해 화웨이를 압박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이에 중국 상무부도 17일 성명에서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맞섰다.


중국 관영언론 환추시보에 따르면 중국의 반격 조치로 △애플, 퀄컴, 시스코 등 미 기업에 대한 중국 내 제한 및 조사 △보잉 항공기 구매 중단 △미국 관련 기업을 중국판 블랙리스트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명단’에 포함시키는 것 등이 거론된다. 주프랑스 중국대사관 역시 15일 트위터에 ‘트럼프는 왜 달아났는가’란 만화를 올리며 트럼프 대통령을 조롱했다. 전 세계가 코로나19와 싸우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그냥 감기”라고 한 후 미국 내 감염자가 급증하는 장면을 묘사했다.

주요기사

양국의 군사 긴장도 높아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6일 미 해군 구축함 ‘라파엘페랄타’함(DDG-115)이 최근 상하이(上海)에서 115해리(약 213km) 떨어진 해상까지 접근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우리는 지금까지 본 적이 없는 놀라운 군사 장비를 개발 중이다. 이 기막힌 미사일은 지금 우리가 보유한 것보다 17배 빠르다고 들었다”며 미국의 군사력을 과시했다.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TSMC가 화웨이에 공급을 중단하도록 미국이 강압해도 한국, 대만, 중국에 많은 반도체 칩 공급 옵션이 있다”며 삼성전자, 대만 미디어텍, 중국 칭화유니그룹 자회사 유니SOC를 거론했다. 환추시보도 사설에서 “한국, 일본과 더욱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와 삼성이 미중 갈등에 휘말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화웨이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16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소련의 전투기 IL-2가 비행하는 사진을 소셜미디어 위챗과 웨이보에 올렸다. 화웨이는 “수많은 상흔 없이 어찌 거칠어지겠느냐, 영웅은 자고로 수많은 고난을 겪었다”며 결사항전 의지를 내비쳤다.

워싱턴=이정은 lightee@donga.com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 임보미 기자
이정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윤완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임보미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도널드 트럼프#화웨이#중국#반격 시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