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해영 “윤미향, 기부금 사용내역 투명하게 공개해야”

뉴시스 입력 2020-05-15 11:54수정 2020-05-15 11: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연 헌신과 회계처리 문제는 분리해 살펴볼 사안"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서 ‘소신발언’으로 유명한 김해영 최고위원이 15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당선인의 회계 부정 논란에 “피해 할머니에 의해 회계 처리와 관련한 의혹이 제기된 만큼 정의연과 윤 당선인의 기부금 사용내역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의연과 윤 당선인의 기부금 내역의 투명한 공개를 통해 관련 의혹을 불식시키고 위안부 인권 운동에 더 많은 추진력이 확보되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정의연과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 오랜 기간 위안부 문제 관련해 헌신적으로 노력해 온 점에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인류의 한 구성원으로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세계사적 인권운동인 지난 30년간의 위안부 인권운동의 진정성은 우리 모두 인정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최근 정의연의 회계처리와 관련한 문제는 그간의 헌신과 성과와는 분리해 살펴봐야할 사안이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에서도 이번 논란의 조속한 마무리와 함께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진실된 반성과 사죄, 피해자 명예회복과 치유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