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지난주 실업수당 신청자 298만 명…8주간 3649만 여명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20-05-14 22:07수정 2020-05-15 01: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 전역에서 지난주 시장 예상을 웃도는 298만 명이 새로 실업급여를 신청했다. 이로써 3월 중순 이후 8주간 3649만2000명의 실업자가 발생했다.

미국 노동부는 14일(현지시간) 지난주(3~9일) 신규 실업급여 청구가 298만1000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시장 전망치(250만~270만 명)보다 많은 수치다. 지난 주 신규 실업급여 청구 건수는 전주(4월26~5월2일)보다 19만5000명이 줄어 6주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봉쇄령으로 3월 셋째 주(15~21일) 330만7000건으로 급등한 이후 7주 만에 처음으로 300만 명 밑으로 떨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예상보다 나쁜 수치는 식당과 소매업체들의 대부분이 문을 닫고 미국인들이 소비을 하지 않고 집에 머물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의 충격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전날 “경제의 침체가 장기화할 수 있다”며 “연소득 4만 달러 이하 가구 중 40%가 2월 이후로 실직했다”고 말했다. 저소득층이 실업대란의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는 뜻이다.

주요기사

미 노동부에 따르면 미국에서 4월 한 달간 실업자가 2050만 명 발생했고 실업률도 14.7%로 급등했다.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실업률이 1930년대 대공황에 버금가는 25%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뉴욕=박용 특파원parky@donga.com
박용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