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어려움 겪는 벤처·스타트업에 2.2조 자금 추가 지원”

뉴스1 입력 2020-05-14 12:34수정 2020-05-14 1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년 벤처·스타트업 기업인들을 만나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혁신 성장의 불꽃을 반드시 살려가겠다”며 벤처·스타트업 육성 의지를 밝혔다. 2조2000억원 지원,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조성 등 지원 계획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나라키움청년창업허브에서 열린 ‘위기를 기회로, 차세대 글로벌 청년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혁신적 아이디어가 사업화 될 수 있도록 정부가 힘이 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지난해와 올해 미국 포브스지가 ‘30세 이하 아시아 글로벌리더’로 선정한 20개 벤처·스타트업 대표 21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K스타트업의 위상을 한껏 높여 주었을 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들께도 큰 희망을 줬다”며 “세계 속의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 있다.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참석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경제의 미래가 여러분의 혁신에 달려 있다”며 참석 기업들의 기술을 열거하며 높게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극복해가는 과정에서도 우리 벤처·스타트업의 활약이 눈부셨다”며 “코로나 맵, 마스크 맵으로 실시간 정보 제공을 해줬고, 신속진단키트 개발로 전 세계에 K방역을 알렸다. 원격근무 시스템과 돌봄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해 어려울 때 힘이 돼준 착한 스타트업도 탄생했다. 창의와 혁신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미래를 열어가는 여러분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벤처·스타트업 지원 노력에 관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출범 초부터 혁신창업국가를 핵심 국정과제로 삼았다”며 “여러 차례 벤처·스타트업의 현장을 제가 직접 찾아가 만났고,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적 아이디어만 있다면 누구나 쉽게 창업하고 재기할 수 있도록 혁신모험펀드를 조성하고 연대보증을 폐지했다. 기술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혁신금융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규제샌드박스와 규제자유특구를 도입해 창업을 가로막는 규제도 과감히 걷어냈다”면서 “그 결과 지난해 신규 벤처투자가 4조3000억원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고, 신설법인 수도 10만9000개를 돌파했다. 유니콘 기업은 11개, 예비 유니콘 기업도 235개로 크게 늘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 속에서 벤처·스타트업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던 중 코로나 경제 위기를 맞이했다. 이제부터가 다시 시작”이라며 “스타트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는 죽음의 계곡, 다윈의 바다 같은 많은 난관을 극복해야 한다. 혁신적 아이디어가 사업화돼 세계무대에 우뚝 설 수 있도록 정부가 끝까지 힘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K-유니콘 프로젝트를 강력히 추진하겠다”며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융자와 보증, 시장 개척을 패키지로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또 “지금과 같은 예기치 못한 파고도 함께 넘어야 한다”며 “정부는 어려움을 겪는 벤처·스타트업을 돕기 위해 긴급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스타트업 특별저리대출과 특례보증신설을 포함해 올해 말까지 2조2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추가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벤처·스타트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는 주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상황이 어렵지만 우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잘 대비한다면 스타트업의 새로운 기회를 맞이할 수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비대면 온라인화가 본격화될 것이고,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정부는 비대면 디지털 분야 신산업을 우리가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한국판 뉴딜을 과감히 추진할 것”이라면서 “데이터, 5G, AI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SOC 디지털화의 3대 영역의 추진방안을 곧 국민들께 보고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디지털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신규로 조성하는 등 디지털 강국 도약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활력을 되찾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혁신창업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여러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여러분이 성공해야 더 많은 청년들이 스타트업에 뛰어들고 혁신창업의 물결이 경제 전반으로 퍼져나갈 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스타트업 리더로 뽑힌 여러분의 사업이 더 번창해 다음에는 글로벌 유니콘 기업 리더로 다시 만나길 기대한다. 함께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세계를 선도해 가자”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