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소속 빅히트 본사, 방역 진행…맞은편 빌딩서 확진자 발생 ‘폐쇄’

뉴스1 입력 2020-05-13 18:13수정 2020-05-13 18: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네이버 지도 캡처 © 뉴스1
숙박 플랫폼 업체 야놀자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빌딩이 폐쇄된 가운데, 맞은 편 건물에 입주해 있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본사도 방역을 진행한다.

13일 야놀자 측에 따르면 야놀자 본사 인근 건물인 강남구 삼성동 동일타워에서 근무 중인 직원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야놀자는 동일타워 8층과 17층 두 개 층을 사용 중이다. 이에 코로나19 확산을 우려, 선제적 조치로 동일타워는 폐쇄됐고 방역 작업을 실시한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본사는 현재 동일타워 바로 맞은편 건물인 엠디엠타워(MDM타워)에 입주해 있다.


이날 뉴스1 취재 결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본사도 야놀자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에 따른 동일타워 폐쇄로 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일단 엠디엠타워는 폐쇄되지는 않았다.

주요기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보건 당국에서 13일 엠디엠타워도 방역을 함께 시행할 예정”이라며 “빅히트는 당국의 조치에 성실히 따를 예정”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