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이태원 방문자, 양성 나와도 개인정보 삭제…동선만 최소 공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3 09:16수정 2020-05-13 1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 방문자들의 신속한 검사를 독려했다. 확진 판정이 나오더라도 최소한의 동선만 공개하겠다는 것이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태원 일대 방문자들에 대한 진단검사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는 분들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검사 과정에서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이태원 등 지역 방문 여부 외에는 아무것도 묻지 않겠다”며 “양성으로 밝혀지더라도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삭제하고, 2차 감염의 우려가 있는 동선만 최소한으로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정부는 이번주 안에 모든 방문자들을 찾아내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동통신 기지국의 접속기록과 폐쇄회로 TV는 많은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 신용카드 결제기록에도 방문자들의 흔적이 남아 있다. 시간의 문제일 뿐 우리는 이태원에 있던 방문자 전원을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자발적으로 신고해 주시길 마지막으로 부탁드린다. 기다릴 수 있는 시간이 별로 남아 있지 않다”며 “혹시 나는 괜찮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망설이고 계신다면 당혹스런 상황에 직면하실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이번 지역감염 사례는 우리 방역망의 미비점도 노출시켰다. 행정명령으로 실내 밀집시설의 출입자 명부 작성을 의무화했지만, 상당수 기록은 허위로 밝혀졌다. 신분증 대조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반성했다.

또 그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시간이 생명”이라며 “초기의 신속하고 광범위한 대응이 얼마나 중요한지, 우리는 이미 경험으로 알고 있다. 방문자들을 찾아내는데 소중한 시간을 허비하게 되면, 그만큼 지역전파 위험은 커진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출입자 명부 작성의 실효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에서는 높은 수준의 우리 IT 기술을 활용해서, 고위험시설을 출입하는 방문자를 안전하게 확인하는 방안을 고민해 주시기 바란다”며 “여러 가지 방안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우리 보건복지부, 행안부 또 필요하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협조를 해서 방안을 꼭 찾아내서 작성된 명부는 출입자들과 일치하는 그런 명부가 확보될 수 있도록 방안을 꼭 찾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