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FIFA, U-20 여자 월드컵 내년 1월로 연기

뉴스1 입력 2020-05-13 07:53수정 2020-05-13 09: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축구연맹(FIFA)이 오는 8월 열릴 예정이던 U-20 여자 월드컵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2021년 1월로 연기했다.

FIFA는 12일(현지시간) 이사회를 열고 U-20 여자 월드컵을 비롯한 올해 주요 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오는 8월 10일~30일 코스타리카와 파나마에서 공동 개최될 예정이던 U-20 여자 월드컵은 2021년 1월20일~2월6일로 미뤄졌다.


또한 오는 11월 2일~21일 인도에서 개최되기로 했던 U-17 여자 월드컵도 내년 2월 17일~3월7일에 펼쳐진다.

주요기사

두 대회 모두 나이 제한이 있는데, 기존 기준이 유지된다. 이로써 U-20 여자 월드컵은 2000년~2004년 출생자, U-17 월드컵은 2003년~2005년 출생자가 출전할 수 있다.

한국은 지난해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여자 챔피언십에서 3위를 기록, U-20 여자 월드컵 출전 자격을 얻었다.

하지만 U-17 여자 월드컵에는 한국 대표팀을 볼 수 없다. 한국은 2019 AFC U-16 여자 챔피언십에서 조별리그에서 탈락, 본선 진출 자격을 얻지 못했다.

더불어 FIFA는 올해 9월 12일 개최하기로 한 풋살 월드컵을 정확히 1년 뒤인 내년 9월 12일 개막으로 연기했다.

또한 오는 9월 18일 에티오피아의 아디스 아바바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70회 FIFA 총회는 같은 날에 화상회의로 열기로 결정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