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정의연, 기부금 모금-사용내역 내라”

박창규 기자 ,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20-05-13 03:00수정 2020-05-13 03: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관련 절차-형식 지켰나 확인할것”… 국세청은 회계 수정공시 명령키로 정부가 기부금 사용처 등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 내역을 검사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12일 “정의연 측에 22일까지 기부금품 모금 및 사용 내역을 제출해 달라는 공문을 발송했다”며 “관련 절차와 형식을 지켰는지 확인하려는 취지”라고 말했다.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연간 1000만 원 이상의 기부금품을 모집하려는 개인, 단체 등은 사전에 행안부나 광역자치단체에 관련 내용을 등록해야 한다. 정의연은 2017년부터 매년 행안부에 등록하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큰 문제가 발견된다면 기부금품 모집 등록을 취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의연 측은 “진실 규명을 통해 사실을 바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세청도 정의연에 기부금 지출 관련 공시를 수정하게 하는 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정의연의 2019년 기부금품 지출 명세서에는 한 상조회사에 1170여만 원을 지출했다고 공시했지만 상조회사 측은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100만 원 이상의 지출인 경우 지급처를 구체적으로 적고 세부 금액을 적어야 하지만 지급처를 한 곳만 적고 전체 금액만 적은 경우가 있었다.


박창규 kyu@donga.com / 세종=송충현 기자
관련기사

#행안부#정의연#기부금#사용내역#국세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